집에서만 현금 1억 나온 조주빈…이런 곳에서 살고 있었다

집에서만 현금 1억 나온 조주빈…이런 곳에서 살고 있었다

박사장 0 140

-인천의 한 주택에 살던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정부지원 임대주택에 주거…자기 명의 차량도 없어


988422195_0JzeSv52_bce9d0176fcc60563e98fb3a347d7a9ea47878f1.webp

ⓒ위키트리 전성규 기자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으로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 성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 등을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씨가 정부지원 임대주택에 살고 있었다는 사실이 파악됐다.


27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조 씨는 지난 16일 검거 당시까지 인천의 한 임대주택에서 살았다. 그가 자택에서 체포됐을 때 1억3000만원의 현금이 발견됐다. 조 씨는 본인 명의의 차량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988422195_8pQHyW4S_6466ba70bb3004184d4aa9fd7146477c9c9ba21a.jpg

일각에서 조 씨의 범죄수익이 수십억 원대라는 추측이 나왔던 것과는 상반된 사실이다. 경찰은 조 씨의 암호화폐 지갑 입·출금 명세가 30억 원 대라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988422195_OXD1JRNZ_926353b2a3239d28a811969b3410293cc82cfc24.webp

기사와 무관한 사진 / 뉴스1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조 씨가 (박사방에) 게시했던 3개의 암호화폐 지갑주소 중 2개는 인터넷에 떠도는 것을 게시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씨는 수사에 혼선을 줄 목적으로 실제 본인의 지갑주소와 인터넷 포털을 검색해 찾은 암호화폐 지갑주소를 함께 고지한 뒤 실제로는 1대1 대화방을 통해 본인의 것을 밝혔다.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18118

0 Comments
먹튀검증커뮤니티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