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매니저 비난 그만…내 부덕의 소치"…이순재 직접 사과문

"전 매니저 비난 그만…내 부덕의 소치"…이순재 직접 사과문

봄날 1 135

이미지 


전 매니저에 대한 갑질 논란에 휘말렸던 배우 이순재가 전 매니저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밝히면서 다시 한번 사과문을 발표했다. 


5일 이순재는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 매니저의 처우에 대한 불미스러운 논란이 발생한 데 대해 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직접 사과했다. 


이순재가 전 매니저 갑질 논란에 대해서 "동료 연기자 여러분과 특히 배우를 꿈꾸며 연기를 배우고 있는 배우 지망생, 학생 여러분들께 모범을 보이지 못해 너무나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사과하면서 "일련의 사태에 대해서는 자신에게 철저하고 타인을 존중해야 한다는 오랜 제 원칙을 망각한 부덕의 소치였음을 겸허히 인정한다."고 정확히 밝혔다. 


특히 이순재는 전 매니저에 대한 비난을 멈춰주길 간곡히 요청했다. 


그는 "매니저와 그의 가족들이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 매니저를 비난할 일은 결코 아니다. 전적으로 저로 인해 발생한 일"이라면서 "남은 삶 동안 제가 몸담고 있는 업계 종사자들의 권익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실천하는 삶을 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순재의 전 매니저 A씨는 4대보험 가입 및 노동시간 준수가 되지 않는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배우의 아내 개인적인 심부름까지 도맡아했다며 폭로한 바 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68872&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1 Comments
신뢰보장 07.15 18:58  
대박이네요
먹튀검증커뮤니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